클릭베스트 : 하멜른의 피리 부는...
  HOME > 도서안내 > 새로나온 책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 (한길사의 단행본들)
엘레나 페란테 지음 | 김지우 옮김
2017-12-20 | 한길사 刊
국판 변형 | 반양장 | 680 쪽 | 15,500 원
978-89-356-7044-4 | 04880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는 전 세계를 ‘페란테 열병’(#ferrante fever)에 빠뜨린 엘레나 페란테의 ‘나폴리 4부작’ 마지막 이야기다. 레누와 릴라라는 두 주인공의 우정은 유년기와 사춘기를 그린 제1권『나의...
 
 
엘레나 페란테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출생한 작가로, 나폴리를 떠나 고전 문학을 전공하고 오랜 세월을 외국에서 보냈다는 사실 외에 알려진 바가 없다. ‘엘레나 페란테’라는 이름조차도 필명이다. 작품만이 작가를 보여준다고 주장하는 페란테는 어떤 미디어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서면으로만 인터뷰를 허락한다. 이탈리아에서는 여전히 작가의 정체와 관련된 여러 가지 소문이 떠돌지만 아직도 베일에 싸여 있다. 1992년 첫 작품 『성가신 사랑』을 출간해 이탈리아 평단을 놀라게 한 페란테는 2002년 『홀로서기』를 출간한다. 에세이집 『라 프란투말리아』(2003)와 소설 『어둠의 딸』(2006), 『밤의 바다』(2007)를 출간한 뒤 2011년 ‘페란테 열병’(#FerranteFever)을 일으킨 ‘나폴리 4부작’ 제1권 『나의 눈부신 친구』를 출간한다. 이어서 『새로운 이름의 이야기』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까지 총 네 권을 출간해 세계의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다.
‘나폴리 4부작’은 이탈리아와 영미권을 비롯해 프랑스, 스페 인, 독일 등 총 43개국에서 번역‧출간되고 있다. 2014년 ‘나 폴리 4부작’ 제2권으로 국제 IMPAC 더블린 문학상에 노미 네이트되었고, 2015년에는 이탈리아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 하는 문학상 스트레가상의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다. 2016년 에는 ‘나폴리 4부작’의 제4권으로 맨부커 인터내셔널상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타임』지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 인’ 가운데 한 명으로 엘레나 페란테를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