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베스트 : 헤겔의 체계
  HOME > 도서안내 > 새로나온 책
중국인 이야기6 (중국인 이야기)
김명호 지음
2017-08-21 | 한길사 刊
국판 | 반양장 | 376 쪽 | 17,000 원
978-89-356-7039-0 | 04900
 
동아시아가 뜨겁다. 후진타오(胡錦濤) 시대 대국굴기(大國崛起)를 표방하며 군 현대화 작업에 박차를 가한 중국이 어느덧 항공모함을 두 척이나 보유하게 되었다. 미국은 급격한 중국의 군사적 팽창...
 
 
김명호
金明壕

경상대・건국대 교수를 거쳐 현재 성공회대 교수로 있다.
10년 동안 중국의 대표적 언론출판기구인 ‘생활(生活)・독서(讀書)・신지(新知) 싼롄(三聯)’의 서울 측 대표를 지냈다.

“40년 가까이, 중국은 나의 연구 대상이 아니었다. 그냥
놀이터였다. 책․잡지․영화․노래․경극․새벽시장, 크고 작은
음식점 돌아다니며 즐기기만 했지 뭘 쓰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말장난 못지않게 글장난도 시간 낭비라고 생각해서가 아니다.
일기건 편지건, 남들이 쓴 걸 보기만 했지 직접 써본 적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일단 써놓고, 맘에 들 때까지 고치면 된다’는
마오쩌둥의 문장론을 어디선가 본 기억이 있다.
말이 쉽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는 걸 하면서야 깨달았다.
늦게 깨닫길 천만다행이다.
20여 년간, 내게 수많은 이야기를 들려준 중국의 ‘문화노인’들이
연재 도중 대부분 세상을 떠났다. 이제는 베이징이나
홍콩․타이페이를 가도 만날 사람이 거의 없다. 어떻게 해야
그들의 영혼을 달랠 수 있을지, 몰라서 답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