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베스트 : 그리스 비극
  HOME > 도서안내 > 총 도서목록
애덤 스미스 (인문고전 깊이읽기)
정의가 번영을 이끈다
김광수 지음
2015-02-28 | 한길사 刊
46판 | 반양장 | 460 쪽 | 17,000 원
978-89-356-6846-5 | 04100
 
『애덤 스미스: 정의가 번영을 이끈다』는 애덤 스미스의 사상을 종합적으로 아우르는 입문서다. 애덤 스미스는 자본주의를 처음으로 ‘포착’한 사상가로서 지금까지 수많은 논의의 출발점이 되었다. 중학교 교과...
 
 
『애덤 스미스: 정의가 번영을 이끈다』는 애덤 스미스의 사상을 종합적으로 아우르는 입문서다. 애덤 스미스는 자본주의를 처음으로 ‘포착’한 사상가로서 지금까지 수많은 논의의 출발점이 되었다. 중학교 교과서에도 나올 만큼 유명하고 중요한 인물이지만 그에 관한 오해도 많다. 특히 애덤 스미스를 경제학자, 그것도 시장 안에서의 무한경쟁과 국가 개입 철폐를 주장한 ‘신자유주의적 가치’의 창시자로 오해하는 일이 빈번하다. 『애덤 스미스』는 이런 오해를 바로잡고 정치경제학자이자 사상가로서 애덤 스미스의 진면모를 밝히는 책이다.
저자 김광수가 정리한 애덤 스미스는 우선 ‘융합학문’의 시초다. ‘통섭’(consilience), ‘융합’(convergence)의 열풍이 사실 애덤 스미스에서부터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그는 대상을 감각적으로 알 수 있는 표층(경험)세계와 이성ㆍ직관ㆍ상상력 등의 작용을 통해 추론해야 하지만 분명히 표층세계에 영향을 미치는 심층(본질/실재)세계의 통섭을 주장했다. 요즘 말로 하면 과학과 인문학의 통섭을 말한 것이다. 이때 표층세계에 영향을 미치는 심층세계의 작용이 바로 ‘보이지 않는 손’이다.
따라서 ‘보이지 않는 손’은 시장이 모든 것을 해결한다는 식의 ‘도깨비 방망이’가 아니다. 우리 마음 속(심층세계)의 ‘무언가’로 인해 추동되어 현실(표층세계)을 진화(경제의 성장과 분배)시키는 힘과 메커니즘이다. 결국 정말 중요한 것은 그 ‘무언가’이며, 애덤 스미스는 그것을 바로 ‘정의’라 본다. 이때 애덤 스미스가 말하는 ‘정의’란 “사회 속에서 구성원들이 공정한 처우와 합당한 몫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지켜지지 않고 누군가가 부당한 상황에 빠진다면 나머지 구성원들은 ‘공감’의 능력을 십분 발휘해서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 ‘정의’와 ‘공감’이 바로 사회의 진화를 이루는 비밀인 것이다.
18세기 사상가로서는 매우 진보적인 주장을 한 애덤 스미스. ‘정의’가 다시 화두로 등장한 최근의 후기 자본주의적 상황이 계속되는 한 그는 ‘보이지 않는 손’처럼 늘 우리 곁에 머무를 것이다.